집중의 힘, 집중하려면 대상의 본질을 파악하자(폰 끄셈ㅋ) 공부에 대한 마음가짐




어느 날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 '인간의 순간' 이라는 글이 올라왔다.

내용인 즉슨, 누군가와 진정한 관계를 맺고 싶으면 스크린(Phone etc..)을 치우고 

앞에 있는 사람에게 온전히 집중하라는 내용이었다.



지성의 최고봉 중 하나라 불리는 하버드에서조차 인간관계에서 어려움을 느껴 도움을 주고자 이런 글이 올라온다는 것은

이러한 현상이 결코 소수만의 문제가 아님을 증명하는 한 예일 것이다.

본질적으로 요즘의 고부가가치를 지니는 4차 산업 서비스들은 사람을 어떤 대상에 온전히 집중할 수 없게끔 만든다.

기본적으로 그렇게 설계되어 있다. 

이들의 서비스 산업은 점유율을 먹고 사는 생태기 때문에 인간의 도파민을 자극하는 쪽으로 

특화되어 설계되어 있다고 생각한다.



예전엔 이런 말이 있었다.

초등학교때 수업시간이 40분인 이유는 그 나이엔 그 정도 밖에 집중을 못해서 그렇게 설정되어있는 것이고,

중학교땐 45분, 고등학교땐 50분으로 설정되 있다는 얘기다..

그러나 실제로 하버드 생들을 토대로 집중력을 측정해본 결과

1시간을 앉아있으면 실제 집중한 시간은 2~30분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.



그렇다. 실제 인간의 집중력은 이런 것이다.

그렇기 때문에 이를 보완해주기 위해선 훈련이 필요하다고 한다.

그 훈련은 바로 30분 공부하고 5분정도는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듣는다든가 하는 등 보상 체계를 주고

다시 30분을 공부하는 루틴으로 해야한다 설명한다.

이렇게 하면 집중에 대한 2차원 그래프로 표현하면





위와 같이 표현이 된다.
(그래프 그리기 귀찮아서 비슷한 전자파형을 나타내는 그래프를 가져왔다 -_-..)

여러 이론을 살펴봐도 사람의 집중력은 각각 다르며 이는 한정적인 자원이기 때문에

집중을 위한 훈련과 전략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다.



즉 요약하면

1. 폰 꺼라.

2. 30분 하고 5분 쉬고 루틴으로 할 것.



일단 1번은 정말 깊이 공감하는 바이다. 폰을 주변에 가지고 있으면 계속 되는 Push alarm이 온다든가

벼래별게 다 궁금해지기 때문에 집중력이 분산되는 느낌이었다.
(마치 시험기간엔 공부를 제외한 모든 딴 짓이 재밌는 것처럼ㅋ)

아예 안보이는 데다 치워두는 것을 추천한다.

2번은 실제로 훈련을 해봐야 알 것 같다.

아직 안해봤기 때문에 그렇다 하니 일단 해보자는 데서 올려봤다.



이 글을 읽는 모든 이들이 좋은 결과 있길 바란다. Peace.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
통계 위젯 (블랙)

017
93
209469